검색
 
: 참여마당 : 홍보게시판
 
작성일 : 12-02-11 08:35
Verdi의 오페라 "Nabucco" / Va' Pensiero (히브리 노예들의 합창)
 글쓴이 : 악동
조회 : 1,416   추천 : 0  

El Coro del Metropolitan Ópera House de Nueva York,
interpreta Va Pensiero de la ópera Nabucco de Verdi, en 2002.
베르디 오페라 `나부코` 중에서 3막 "히브리 노예들의 합창"








한때 음악가가 되려는 희망을 포기하려고까지 했던 베르디가 음악가로서 명성을 떨친 것은 오페라 "나부코"부터였습니다. 베르디는 첫 오페라 [산 보니파치오의 백작 오베르토]로 호평을 받고 다음 작품 [왕국의 하루]를 작곡할 무렵 부인과 아들의 연이은 죽음을 겪었습니다. 낙담한 베르디는 두문불출하고 있었습니다 .

라스칼라 극장의 주인 메렐리는 재능 있는 작곡가의 좌절을 그대로 둘 수가 없었습니다. 실의에 빠진 그에게 작곡의 의욕이 솟을 만한 대본을 구했습니다. 메렐리는 [나부코]의 대본을 마련하여 베르디의 책상 위에 슬그머니 두고 왔습니다. 어느 날 베르디는 낯선 대본을 펼쳐 보다가 눈에 번쩍 띄는 구절을 발견합니다.

전체 내용은 구약성서 열왕기 하편에 나오는 것으로 바빌론의 느부갓네살 왕에게 잡혀간 유대인들이 핍박 속에서도 좌절하지 않고 꿋꿋이 살아가는 이야기였습니다. 그 속에서 조국을 그리며 자유를 구가하는 가사에 빠져들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멜로디를 붙여 나가게 되었던 것입니다.

            날아라 생각이여 금빛 날개를 타고
            비탈과 언덕에서 날개를 접어라
            그곳은 부드럽고 온화한 공기
            조국의 공기가 향긋한 곳 맞이하라
            요르단 강둑과 무너진 탑
            오 내 조국 빼앗긴 내 조국

1842년 3월 9일 밀라노의 스칼라극장에서 초연된 [나부코]는 때마침 오스트리아의 압정 하에 있었던 밀라노 사람들에게 강렬한 자극을 주었습니다. 포로 유대인들과 자신들을 같은 처지로 여기고 ‘노예들의 합창’을 국가처럼 불렀던 것입니다. 그 노래는 절망과 우수에 빠져 있던 이탈리아 국민들에게 희망의 날개를 달아 주었습니다. 독립과 통일을 바랐던 국민들은 베르디를 애국적인 우상으로 삼고 작품이 나올 때마다 열광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가톨릭자료
관련사이트